留学同情勢ニュース

留学同が朝鮮半島情勢や在日同胞に関する記事を配信するブログです。

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の声―「不公正な現世界政治秩序は変革されるべき」

 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以下、朝鮮)の核実験や人工衛星(日本でいう「『人工衛星』と称する事実上のミサイル」)発射に対して、日本では全面否定の言説しか聞かない。
 そして必ず「国民が飢えているのになぜ核兵器や人工衛星にお金を注ぎ込むのか」といったたぐいの話が言われる。

 しかし、だいたい話はそこで終わる。
 「ではなぜ朝鮮はそこまでして核開発や実行衛星発射にこだわるのだろう」といった話にはならず、「北朝鮮は悪だから核やミサイルを開発して挑発している⇒悪者は懲らしめなくてはならない」という、100年経っても進歩のないステレオタイプの話で終わってしまう。

 核開発や人工衛星の問題を考えるなら、本来は「なぜ朝鮮が核開発にこだわるのか」「人工衛星の開発に力を入れているのか」(この二つはそれぞれ別の問題でもあるので、理由が全く同じではないだろうが)といったことを冷静に考えるべきである。

 そして、それは勝手な推測ではなく、朝鮮の言ってること(例えば政府声明など)に基づいて考察するべきではないだろうか。

 それでは、なぜ朝鮮が核開発にこだわり、人工衛星の開発に大きな力を注いでいるのか?
 ひいては、今の世界の政治状況をどう捉えているのか?

 それを考える上で非常に示唆的な記事が朝鮮中央通信で配信された。

 その記事のタイトルは「불공정한 세계정치질서를 변혁하기 위한 정의의 불길을 지펴올리자(不公正な世界政治秩序を変革するための正義の火を灯していこう)」

 今日の大国中心の世界秩序の問題性とその中での朝鮮の選択について述べながら、記事の最後で次のように述べている。

 「人類は今、自主と正義でもって歴史発展の新しい時代を開拓するか、でなければ弱肉強食の法則が支配していた原始的暗黒期に引き続き後退するかという重大岐路に立たされている。
 不公正かつ不正義の世界政治秩序について痛嘆ばかりすべきではなく、果敢に変革の火を点じなければならない。
 世界に良心と知性があるなら、真理と正義に対する渇望と情熱が残っているなら、こんにちの不公正な国際政治の現実に反旗を翻して憤然と立ち上がらなければならない。」

c0139575_2534236.jpg

178433.jpg

 この記事は、今日のアメリカ中心の世界秩序の矛盾とその不公正さを見事についており、世界のすべての国と民族の自主と尊厳が保証されるべきであり、そのためにこれからも力強く闘っていくという、朝鮮の固い決心が非常によくわかる。

 大変長い記事であるが、その要約が朝鮮中央通信に日本語で掲載されているので、その記事をそのまま紹介したい。(日本語の要約の後、記事全文(朝鮮語)も掲載する。)
 是非、ご一読を。(賢)

**********

「朝鮮国際政治問題研究所の論評員、現世界政治秩序の不公正さを暴露」

  【平壌4月1日発朝鮮中央通信】朝鮮国際政治問題研究所の論評員が、現世界政治秩序の不公正さを暴露する記事を発表した。
  記事は、こんにちの世界政治舞台は不義と強権、覇権と専横、侵略と支配がはびこり、国際関係の最も初歩的な原理・原則まで無視される強大国中心の暴力的乱舞場に変わったとし、次のように暴いた。
 米国を首かいとする横暴な帝国主義勢力は弱小国の自主権と生存権を公然と蹂躙(じゅうりん)し、露骨な支配と干渉をこととしている。
  国連をはじめ国際舞台で主人のように振る舞う「特権」勢力はほとんど、発展途上国の自主的な要求と利益を乱暴に踏みにじっており、すべての問題を自分らの利益に即して一方的に処理している。
  最近、わが共和国を巡って激突する情勢の流れは極度に不公正で、日を追って堕落していく世界政治の縮図であり、最も明白な証明となる。
  今、米国とその追随勢力はわれわれを国際社会で許せない存在、「悪の根源」に描写し、史上類例のない経済制裁と軍事的圧迫を加えている。
 最近は、われわれの小型化された水爆保有の宣言と自衛的な軍事的措置について世界の平和と安全に対する「深刻な脅威」と「挑発」に罵倒し、「政権交代」と「体制崩壊」を露骨にけん伝し、膨大な核打撃手段と特殊戦兵力まで総動員している。
  記事は、敵対勢力がそれほど問題視するわれわれの核保有について言うなら、それは数十年間、われわれを核で脅かして恐喝し、あらゆる制裁と圧迫を加えてきた米国の侵略に立ち向かってわれわれの自主権と尊厳、生存権を守るための正々堂々たる自衛的選択であると明らかにした。
 また、米国とその追随勢力がわれわれのチュチェ衛星の打ち上げを「弾道ミサイルの試射」だの、「国連決議違反」だの、何のとして言い掛かりをつけるのはなおさら理に合わないとし、次のように続けた。
  明白に、米国はもちろん、数多くの国の衛星もキャリア・ロケットによって宇宙に打ち上げられるが、唯一、われわれのキャリア・ロケットだけが世界の平和と安全に脅威を与えるというのは強弁であり、強盗さながらの詭(き)弁だと言わざるを得ない。
  問題は、体面と名分をそんなにも重視するという一部の大国まで米国の卑劣な強迫と要求に屈従し、はては三文の値打ちもない親米娼婦の鼻持ちならぬスカート旋風に相づちを打つ想像外の汚らわしい事態が公然と起きていることである。
  血でもって成し遂げた共同の獲得物である貴重な友誼関係もためらうことなく投げ捨て、この国、あの国と密室結託してつくり上げたいわゆる結果物で正義と真理を踏みにじろうとする惨憺(たん)たる現実の前で、われわれは世界政治の虚像と真実を再度明白に見抜くことになる。
 今、世界政治構図は米国の指揮棒の下に諸強大国が会して自国の利害・得失によって陰謀、結託したり、互いに排斥する混濁する賭博場に完全に変質している。
 米国は、自国の侵略的かつ覇権的な正体を覆い隠すために、国連を世界政治の前面に推し立て、名目上、国連安保理常任理事国のポストについている5カ国が地球の各地で起きている大小のすべての問題を討議、決定、執行、監督すると言っている。
  しかし、突き止めてみればこれ自体がきわめて荒唐無稽(けい)で至極不正常なことである。
 率直に言って、強大国と自称する5カ国が国連という国際政治舞台でこれ以上、他国を代表する資格や権利を持っているかということである。
  どの国も、それらの国々に自国に代わって何かを解決したり、決定してくれと請託したことがなく、また、それらの国々にはそのような能力もない。
 人類は今、自主と正義でもって歴史発展の新しい時代を開拓するか、でなければ弱肉強食の法則が支配していた原始的暗黒期に引き続き後退するかという重大岐路に立たされているとし、次のように強調した。
 不公正かつ不正義の世界政治秩序について痛嘆ばかりすべきではなく、果敢に変革の火を点じなければならない。
 世界に良心と知性があるなら、真理と正義に対する渇望と情熱が残っているなら、こんにちの不公正な国際政治の現実に反旗を翻して憤然と立ち上がらなければならない。
  われわれは、正義と平和守護の核の霊剣を高く掲げ、米国がつくった不公平な国際秩序とそれに盲従して「慣れ」ようとする大小の国々の行動を正し、すべての国と民族の自主権と平等権が保障され、信頼と相互尊重の土台の上に互いに協力していく真の人類の社会、公正な人類の社会を建設するための闘争の先頭に立っていくであろう。―――

**********

《불공정한 세계정치질서를 변혁하기 위한 정의의 불길을 지펴올리자》
http://www.kcna.kp/kcna.user.article.retrieveNewsViewInfoList.kcmsf#this

 지금 인류는 과학기술의 비약적발전으로 고도의 물질문명을 누리며 우주에까지 자기 삶의 령역을 확대해나가는 시대에 살고있다.
 하지만 력사발전을 이끌어나가야 할 세계정치계의 현실은 그와는 정반대로 걷잡을수 없는 퇴보와 타락의 미궁을 향해 추락하고있으며 이것은 현대사회가 직면한 가장 엄중하고 심각한 문제이다.
 오늘의 세계정치무대는 정의와 진리,량심과 의리,평등과 존중이 점점 사라지고 불의와 강권,패권과 전횡,침략과 지배가 살판치며 인류가 합의하여 규제해놓은 국제관계의 가장 초보적인 원리원칙마저 무시되는 강대국중심의 폭력적란무장으로 변하였다.
  미국을 괴수로 하는 횡포한 제국주의세력은 약소국들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공공연히 유린하며 로골적인 지배와 간섭을 일삼고있다.
  《세계경찰관》행세를 하며 남의 나라 내정에 간섭하고 자기의 의사를 내려먹이고있는가 하면 저들이 하는것은 다른 나라들이 하면 안된다는 강도적론리를 전면에 내들고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권리와 정정당당한 자주권행사까지 문제시하고있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주인노릇을 하는 《특권》세력들은 대다수 발전도상나라들의 자주적인 요구와 리익을 란폭하게 짓밟고있으며 모든 문제들을 저들의 구미에 맞게 일방적으로 처리해나가고있다.
  이에 반기를 들고 맞서거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은 례외없이 《불량국가》,《깡패국가》,《악마의 나라》로 매도하고 그들의 생존권마저 무참히 짓밟고있다. 각방으로 정치,경제적제재와 압박을 가하다못해 백주에 국가지도자를 암살하거나 내전을 일으키고 그를 구실로 침략무력을 들이밀어 정권을 붕괴시키는것과 같은 날강도짓도 서슴지 않고있다.
  미군의 무한궤도에 처참하게 짓이겨진 유고슬라비아,아프가니스탄,이라크,리비아,수리아의 참상이 바로 그 대표적인 실례이다. 21세기에 들어와서도 《색갈혁명》과 《반테로전》,《아랍의 봄》 등 형형색색으로 간판이 바뀌여지며 세계도처에서 련이어 일어난 수백건의 각종 분쟁과 충돌사건들의 배후에는 언제나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음험한 마수가 도사리고있었다는것은 비밀이 아니다.
  저들에게 복종하든가 아니면 죽어야 한다는것이 미국을 비롯한 강대국들이 제창하는 정치륜리이고 약소국들에 강요하는 생존방식이다.
  이들의 강권과 전횡은 전인류를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인 인권유린행위에서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있다.
 민주주의와 인권을 《수호》한다는 미명아래 다른 나라들에 퇴페적이며 반동적인 저들의 사상과 문화를 강압적으로 전파시키는 한편 친미적인 반정부단체들을 비호하고 정권전복에로 그들을 적극 부추기고있으며 패권유지에 방해로 된다고 생각되는 모든 대상들에 대한 불법적인 감시와 도청,체포,고문,테로,학살 등의 반인륜적범죄를 꺼리낌없이 감행하고있다.
  대표적으로 미국이 지난 세기 60년대와 70년대에 세계 여러 나라들의 저명한 정치인사들,정부요인들을 대상으로 감행한 암살테로작전은 무려 900여건이나 되며 반미적인 나라의 한 수반은 미중앙정보국으로부터 600여차례에 걸쳐 폭발물설치,음식물에 의한 독살 등 온갖 암살위기를 겪었다고 한다. 지난 세기 90년대에는 약 50개의 나라들이 내란의 풍파에 휘말리고 여기서 희생된 민간인수는 400만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처럼 극소수의 강대국들이 절대다수의 약소국들이 흘린 피와 눈물,값비싼 희생의 대가로 무한대한 《발전》과 《번영》을 추구하고있는것이 오늘의 국제정치현실이다.
  최근 우리 공화국을 둘러싸고 격돌하는 정세흐름은 극도로 불공정하고 날로 타락해가는 세계정치의 축도이며 가장 명백한 증명으로 된다.
  지금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를 국제사회에서 용납할수 없는 존재,《악의 근원》으로 묘사하며 사상류례없는 경제제재와 군사적압박을 가하고있다.
  최근에는 우리의 소형화된 수소탄보유선언과 자위적인 군사적조치들에 대하여 세계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과 《도발》로 매도하며 《정권교체》와 《체제붕괴》를 로골적으로 떠들어대면서 방대한 핵타격수단들과 특수전병력까지 총동원하고있다.
  우리는 세계의 정의와 량심앞에 묻는다.
  그래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강탈하려고 세기와 년대를 넘어 감행하는 미국의 횡포는 《정의》이고 이에 맞서 자기의 사상과 제도,존엄을 지키려는 우리 인민의 노력은 《도발》로 된단 말인가.
  미국이 우리를 겨누고 감행하는 미싸일발사는 《평화》와 《안전》을 위한 《정당한》 행동이고 그에 대비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위적인 로케트발사는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도전》인가.
 살인적인 핵무기를 처음으로 만들어내고 인류를 대상으로 그것을 서슴없이 사용하였으며 그에 대한 끊임없는 갱신과 막대한 수량의 보유로 세계를 안정과 평화를 모르는 공포의 전장으로 전락시킨 원흉,수많은 약소민족들과 무고한 인민들을 참혹한 죽음에로 몰아간 장본인은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적대세력들이 그토록 문제시하는 우리의 핵보유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수십년동안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고 공갈하며 온갖 제재와 압박을 가해온 미국의 침략에 맞서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정정당당한 자위적선택이다.
 지금까지 우리 공화국을 세계최강의 핵보유국으로 떠민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국이다.
  다시말하여 우리의 급속한 핵능력고도화를 실현시켜온 《동력》은 다름아닌 미국의 악랄한 대조선압살정책이다.
  그렇다면 도발자는 누구인가.
  그래도 감히 우리를 《도발자》로,우리의 위업을 《도전》으로 매도해야 되겠는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의 주체위성발사를 《탄도미싸일발사시험》이니,《유엔결의위반》이니 하고 걸고드는것은 더욱더 어불성설이다.
  우리의 운반로케트를 그처럼 악착하게 문제시하는데 과연 미국은 위성을 운반로케트로 쏘아올리지 않고 입김으로 불어올렸는가 아니면 손으로 던졌는가.
  분명히 미국은 물론 수많은 나라들의 위성도 운반로케트에 실려 우주로 날아가는데 유독 우리의 운반로케트만이 세계평화와 안전에 위협을 준다는것은 생억지이고 강도적궤변이 아닐수 없다.
  만일 우리의 자주적의지와 노력을 위협으로 느낀다면 그것은 저들이 구축해놓은 불공정한 정치질서가 흔들리는데 대한 불안과 우려일따름일것이다.
  이 행성에서 가장 명백하게 정의를 대표하고 자주권을 지키기 위하여 굴함없이 싸워온 우리가 이제는 온갖 침략과 악의 무리들을 압도하고 징벌할수 있는 무진막강한 힘을 갖추게 된데 대하여 우리의 적들은 잘 알고있으며 그들이 웨치는 《도발》이니,《도전》이니 하는 떠벌임은 두려움과 공포의 비명일뿐이다.
 문제는 체면과 명분을 그리도 중시한다는 일부 대국들마저 미국의 비렬한 강박과 요구에 굴종하고 지어 서푼짜리 친미창녀의 구린내나는 치마바람에 맞장단을 쳐주는 상상밖의 치사한 사태들이 공공연히 벌어지고있는것이다.
  피로써 이루어놓은 공동의 전취물인 귀중한 우의관계도 서슴없이 줴버리고 이 나라,저 나라와 밀실야합하여 만들어낸 그 무슨 결과물로 정의와 진리를 짓눌러보려는 참담한 현실앞에서 우리는 세계정치의 허상과 진실을 다시금 명백히 꿰뚫어보게 된다.
  목소리가 크다고 정의로운것이 아니다.
  미국이 《아》하면 대소국모두가 《아》하고 따라하니 비록 울림은 클수 있겠지만 그것이 인류의 정의와 진리를 대변하는것으로는 결코 될수 없다.
  소리가 아무리 커도 승냥이의 울부짖음이 달리 들릴수 있겠는가.
  지금 세계정치구도는 미국의 지휘봉아래 몇몇 강대국들이 모여앉아 자국의 리해득실에 따라 음모결탁하거나 서로 배척하는 혼탁스러운 투전판으로 완전히 변질되여가고있다.
  지난 세기 90년대초 랭전이 종식된 직후 미국대통령 부쉬1세는 국회연설에서 《오래동안 바라오던 새로운 세계질서를 수립하기 위한 기회》가 왔다면서 《새로운 세계질서란 랭전의 위험이 없고 미국식시장과 민주주의가 번성하는 세계질서》라고 떠벌인바 있다.
  이것은 사실상 동서대결구도에 의하여 량극으로 갈라졌던 세계를 미국의 세력권안에 둔 하나의 세계로,지구상에 미국식민주주의,미국식시장경제만이 존재하는 미국지배의 일극세계로 만들 기회가 왔다는 새로운 침략선언이였다.
  이때로부터 미국은 마음만 먹으면 지구상의 그 어떤 나라도 타격할수 있으며 그 어떤 범죄행위를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는 극도로 오만한 《제국중의 제국》,세계를 제 마음내키는대로 지배하고 통제하는 《아메리카의 특수국가》가 되였다. 보수주의자로 유명한 한 서방인사는 미국을 주제로 한 도서 《깡패국가》에서 미국적가치에 동조하는 국가는 우방으로,반대하는 국가는 적으로 규정하는 《도덕적우월주의》,입으로는 국제법과 규범의 준수를 웨치면서도 실제로는 자국의 가치와 국익에 따라 일방적으로 행동하는 《패권적일방주의》,국제사회안정의 기초인 주권개념을 무시하고 잠재적위협이 되는 국가들에 대해서는 선제공격을 통해 위협의 근원을 제거해야 한다는 《공세적현실주의》가 미국의 정치리념이자 세계를 지배하는 도구라고 신랄히 폭로단죄하였다.
  미국은 저들의 침략적이고 패권적인 정체를 가리우기 위해 유엔을 세계정치의 전면에 내세우고 명목상으로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자리를 차지하고있는 5개 나라들이 지구의 곳곳에서 벌어지는 크고작은 모든 문제들을 토의,결정,집행,감독한다고 하고있다.
  하지만 따져보면 이자체가 황당하기 그지없고 지극히 비정상적이다.
 유엔설립당시에는 복잡한 국제정치환경을 반영하여 국제평화와 안전유지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조직되였으며 5개 나라들이 상임리사국으로 선출되여 국제정치적문제들에 대한 조정과 협의를 진행하고 결정들도 채택하였다.
  이후 수십년동안 지속된 동서랭전시대에는 이들이 자기가 속한 진영의 나라와 민족들의 정치리념과 리익을 대표하면서 서로에 대한 견제와 힘의 균형유지를 위해 어느 정도 노력하였다고 볼수 있다. 어느 정치평론가가 동서랭전시대를 수백년의 근현대력사에서 가장 《평화로운 시대》였다고 평한것은 우연치 않다.
  그러나 랭전이 종식되여 나라들사이의 리념적대립과 대결이 크게 표면화되지 않고 매 나라들이 자기식의 발전진로를 모색해나가고있는 오늘에 와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들의 세력관계나 역할에서는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나게 되였다.
  털어놓고말하여 강대국으로 자처하는 5개의 나라들이 유엔이라는 국제정치무대에서 더이상 다른 나라들을 대표할 자격이나 권리를 가지고있는가 하는것이다.
  누구도 그들에게 자기 나라를 대신하여 그 무엇을 해결하거나 결정해달라고 청탁한적도 없으며 또 그들에게는 그럴 능력도 없다.
  몇몇 대국들이 다른 나라들의 구체적인 실정을 알수도 없고 저들의 구미에 맞게 내세우는 일방적인 기준이 다른 나라에 그대로 통할수 없으며 저들끼리의 정치적모의판에서 도출되는 결론이 그 누구의 리익을 대변할리는 만무하다.
  더우기 이들가운데서 오만무례하게도 세계의 지도적역할을 자처하는 미국을 향해 바른소리를 하고 자기의 주견을 세우며 당당하게 맞설 나라가 과연 존재하고있는가.
 제정신이 있고 강한 자존심과 신념을 가진 나라라면 이런 일방적이고 패권적인 국제질서와 그속에서 울려나오는 부당한 주장을 고스란히 받아들일수 없을것이다.
  오늘 저들자신의 핵보유는 정당하고 약소국들의 핵보유는 잘못이라는 황당무계한 이중기준을 내들고 우리를 압박하는 강대국중심의 오만무례한 사고방식에 대해 공정한 내외여론이 수용하기 어려운 강도적론리라고 배격하는 리유도 여기에 있다.
  절대적인 힘의 독점과 그에 의거한 기존의 세계지배체제를 유지하려는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사고방식은 명백히 낡고 뒤떨어진것이며 그에 집착할수록 오히려 고립되고 더 큰 도전에 직면하게 될뿐이라는것을 알아야 한다.
  인류는 지금 자주와 정의로 력사발전의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느냐 아니면 약육강식의 법칙이 지배하던 원시적암흑기로 계속 후퇴하느냐 하는 중대기로에 놓여있다.
  인간은 정의에 살고 진리를 위해 목숨을 바친다.
  나라와 민족에게 있어 자주권은 최고의 정의이고 최대의 리익이며 절대불변의 진리이다.
 불공정하고 부정의한 세계정치질서를 두고 통탄만 할것이 아니라 과감하게 변혁의 불을 지펴올려야 한다.
  단 하나의 사상으로도 우주의 무한대한 공간을 채울수 있다.
  세계에 량심과 지성이 있다면,진리와 정의에 대한 갈망과 열정이 살아있다면 오늘의 불공정한 국제정치현실에 반기를 들고 분연히 일떠서야 한다.
  인류의 영원한 보금자리인 우리의 행성을 미국을 비롯한 몇몇 나라들의 패권과 강권에 의해서가 아니라 보편적정의와 절대적진리를 기준으로 하여 돌아가는 자주의 행성,평등의 행성,평화의 행성으로 만들어야 한다.
  강대국과 약소국사이의 장벽을 영원히 넘을수 없고 약소국은 어제도 오늘도 래일도 강대국에 복종하면서 비참하게 살아가야 한다면 그러한 지구는 인류를 위해 존재할 필요가 없다.
  유엔이든 그 어떤 국제기구이든 인류의 지향과 념원,발전하는 시대와 현실에 맞게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자기를 개조해나가야 한다.
  세계의 공산당,로동당들을 비롯한 진보적인 모든 정당,단체들이 숭고한 자기의 리념을 문패로만 삼을것이 아니라 세계의 자주화와 정의를 위한 투쟁의 앞장에 서야 하며 각계각층 피압박인민들의 단합된 힘으로 불공정한 세계정치질서를 유지하려는 제국주의의 전횡을 짓부셔버려야 한다.
  이 세상에 크고 작은 나라는 있을수 있어도 높고 낮은 나라는 없다.
  진정으로 큰 나라,참된 대국은 땅이 넓고 인구가 많은 나라가 아니라 자주성과 신념이 투철하고 불의와 전횡앞에서 타협을 모르며 침략과 지배를 반대하여 견결히 투쟁하는 용기있고 담력있는 나라,그로써 만인의 존경과 신뢰를 모을수 있는 나라라는것을 알아야 할것이다.
  약소국이라고 하여 미국의 눈치를 보고 그 힘에 눌리워 항변 한마디 못하면서 구차스러운 편들기와 줄서기로 생존의 출로를 찾으려 할것이 아니라 자기 운명을 자기 손에 틀어쥐고 자기 나라 인민을 위한 참된 자주의 궤도에 들어서야 한다.
  자기의 명예와 운명을 걸고 모든것을 내대기를 주저하는 민족에게는 언제 가도 살길이 열리지 않는 법이다.
  동방의 반제반미강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걸어온 핵보유의 길에 대하여 다시한번 투시해보라.
  우리는 핵무기를 독점하고 세계를 지배하는 몇몇 강대국들의 대렬에 들어서기 위해서 만난을 헤치며 핵보유의 길을 걸어온것이 아니다.
 우리의 핵보유위업은 미국을 비롯한 강대국들의 강권과 전횡에 끝까지 항거하여 목숨보다 소중한 자주권과 존엄을 지키고 이 땅에서 우리자신의 힘으로 자주통일과 민족만대의 평화번영을 위한 력사적시대를 개척하려는 성스러운 자각에서 출발하였다.
  《진로변경》과 《핵포기》가 없으면 더는 앞날이 없다는 미국식궤변에 굴종하거나 추종하고 우리를 마음속으로는 동정하면서도 겉으로는 외면하는 대렬이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속에서,수차례의 《제재결의》와 수백페지의 제재목록으로 인해 더이상 제재할것도 없어진 이 땅에서 우리는 오직 자력자강의 전설같은 힘으로 미제의 횡포무도한 전횡에 반격을 가할 가장 강력하고 완벽한 징벌의 보검을 벼려들었다.
 오늘 주체조선의 핵은 오랜 세월 강대국의 전횡에 억눌려 지배와 예속,재난과 희생을 강요당하면서도 항변 한마디 못하고 살아온 약소국들에게 신심과 용기를 주고 세계자주화위업실현의 새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정의의 홰불이다.
  우리는 정의와 평화수호의 핵보검을 높이 추켜들고 미국이 만들어놓은 불공평한 국제질서와 그에 맹종하여 《익숙》해나가려는 크고 작은 나라들의 처사를 바로잡으며 모든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과 평등권이 보장되고 신뢰와 호상존중의 토대우에 서로 협조해나가는 참된 인류사회,공정한 인류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 앞장서나갈것이다.
  령토는 작지만 높은 자주의식으로 충만되고 자력자강의 위력으로 아름다운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조선식정치는 가장 리상적이고 선진적인 정치방식으로 인류의 선망과 지지를 받고있으며 주체조선에서 뻗어가는 참신하고 활력적인 새로운 정치흐름은 우리의 행성을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변모시키게 될것이다.

조선국제정치문제연구소 론평원(끝)
スポンサーサイト

PageTop

コメント


管理者にだけ表示を許可する